id
pw
의학 > 임상각과 > Pediatric
소아의 증상별 진단 접근- 돌려보내면 안 되는 소아 외래 환자
저자명
이주성, 하기수 옮김
역자명
출판사
도서출판 대한의학
출판일
2020-02-29
ISBN
9791155901427
PAGE
272
정상가격
35,000원
판매가격
31,500원
적립금액
500원
주문수량
icon_up
icon_down
주문금액 :  원

역자서문

 

소아청소년과 전공의로서 처음 일할 때가 생각납니다. 인턴 때까지 소아 환자들을 직접 접할 기회가 많지 않았기에 눈앞의 환자가 소아라는 사실 자체만으로 왠지 두렵고 함부로 만지는 것조차 조심스러웠던 기억이 납니다.

 

이제 소아 환자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은 예전에 비해 많이 사라졌지만, 여전히 잘 모르는 환자도 많이 접하고, 그럴 때마다 내심 당혹스러움을 느낍니다. 또 보호자들이 예상외의 질문을 할 때는 명쾌한 대답을 해주지 못해 난감할 때도 많습니다.

 

외래를 방문하는 소아 환자들의 대부분이 경증이기는 하지만, 그중에 드물게 있는, 정말로 응급 처치가 필요한 환자들을 놓치지 않는 것이 소아 환자를 볼 때 가장 중요한 항목일 것 같습니다. 특히 요즈음 언론에서 소아 환자와 관련된 사고의 소식을 접할 때마다, 저 또한 다시 한번 경각심을 가지게 되고 조금 더 주의해서 환자를 보자고 다짐하게 됩니다.

 

이 책은 전문의학서적이라고 할 정도의 세부적인 내용을 자세히 담고 있지는 않습니다. 이 얇은 책 한 권에 모든 내용을 담는다는 건 사실 불가능하며 또 그런 서적들은 이미 시중에 충분히 많이 있습니다. 다만 소아에서 꼭 알고 놓치지 않아야 될 중요한 질환들과 그 감별 포인트에 대해 잘 정리되어 있어 소아 환자들을 보시는 경험이 아직 많지 않은 개원가나 전공의 선생님들이 개괄적으로 전반적인 내용을 파악하기에는 유용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실제로 진료 현장에서 환자를 보시면서 급하게 관련된 내용을 찾아보고자 할 때도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각 질환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의 습득을 위해서는 당연히 교과서를 보시기를 권합니다. 또한 되도록이면 원저자의 원문을 훼손하지 않고 그대로 전달하고자 해서, 우리말로 번역하면서 문맥이 이상한 부분이 부득이하게 생겨 부디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저자의 의도와 내용을 파악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 책이 부디 한 분이라도 실제 진료 현장에서 환자를 보시는 선생님들께 도움이 되고, 그래서 정말로 응급처치가 필요한 환자들이 제때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준다면, 역자로서 더 큰 보람은 없을 것 같습니다.

 

또한 어려운 환경에도 진료 현장에서 묵묵히 의업을 행하시며 환자들을 위해 애쓰고 계시는 모든 선생님들께 응원의 말씀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2월

 

고려대학교 소아청소년과 교수   이주성, 하기수

 

 

 

 

 

 

 

 

 

 

 

 

 

서문

 

여러분, 책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5 4 『돌려보내면 되는 소아 외래 환자』를 출판한 3년이 지났습니다. 이전 책은 사키야마 소아과 원장 사키야마 히로시 선생님이 제안하여, 도쿄도립 소아종합의료센터(이하, 본원) 의사들과 협력하여 저술했습니다. 소아과 의사뿐 아니라, 다른 과의 의사나 다른 분야에서도 관심을 두고 읽어 주시고 호평도 주셔서 감사합니다. 조금이라도 진료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병원 안밖 의사로부터 「돌려보내면 되는 환자」가 계통적으로 있도록 만들 없는가 하는 의견을 받았고, 이번에 『돌려보내면 되는 소아 외래 환자 2 소아의 증상별 진단 접근』을 저술하게 되었습니다. 책에서는 본원 응급실을 담당하는 응급의학과나 종합진료과 의사를 중심으로 증상에 관한 접근법을 정리해 달라고 요청하였고, 이전 책과 마찬가지로 여러 진료과 의사로부터 증례를 받았습니다. 증상으로부터 이해할 있는 것이 진료에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구체적으로는 17개의 증상에 관해 red flag(), yellow flag() 붙여 설명하고, red flag 「돌려보내면 된다」는 것을 알기 쉽게 설명했습니다. 또한, 증례를 관련지어 각각의 red flag 해당하는 부분을 있도록 했습니다. 증례는 이전 책과 마찬가지로 진단명 자체가 아니라 진단에 이르는 과정을 중요하게 여깁니다.

 

이전 책에서는 50개의 증례, 책에서는 30개의 증례를 설명했습니다. 일부 중복되는 진단명도 있습니다만, 모두 다른 증례이므로 이전 책도 같이 읽으면서 검토하시면 「돌려보내면 되는 환자」와 red flag 관계나 함정을 이해할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어쨌든 환자가 「어디가 이상하다」고 깨닫게 되면, 이후 다양한 방법을 취할 있습니다. 알아차리게 되는 주요 항목으로 이전 책에서는 「문진을 확실히 한다, 진찰을 정확하게 한다. 활력징후의 이상을 놓치지 않는다, 검사는 적절히 시행한다, 검사 결과만을 신뢰하지 않는다」를 곳곳에 기술하고 있습니다. 특히 문진이나 가족의 모습에서 많은 것을 있는데, 그것을 놓치고 있을 가능성이 가장 많이 지적되므로, 환자의 호소를 제대로 듣고 필요성과 마음가짐을 1장에서 설명하겠습니다.

 

또한 「돌려보내면 되는 환자」의 대부분은 긴급성이 있는 질환으로 활력징후와 ABCD(기도, 호흡, 순환, 의식), 겉모습으로 판단할 있습니다( 2장에 있는 증상의 red flag 봐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러한 중요성도 1장에서 설명하였습니다. 특히 활력징후의 이상은 매우 중요하므로, 기준치는  모니터 앞에라도 붙여 두는 것이 좋습니다. 본원에서는 외래에서 간호사가 모든 환자를 예진(triage)하므로 점을 놓치는 것은 적다고 생각합니다만, 모든 독자가 그러한 환경에 있지는 않을 것입니다. 활력징후와 ABCD 겉모습의 이상은 체크하여 기억해주셨으면 합니다.

 

어쨌든 중요한 것은 「돌려보내면 되는 환자」를 의사가 알아차리는 것입니다. 모든 질환을 경험하고 이해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거기서 책의 red flag 기록이 도움이 것으로 생각합니다.

 

「돌려보내면 되는 환자를 돌려보내지 않는 것」은 진료 경험이 많은 의사라도 영원한 논제이며, 특히 밤에 혼자서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의사는 불안할 것입니다. 누구나 불안을 느끼는 주제입니다만, 책과 이전 책을 함께 읽어 주시는 것으로, 조금이라도 불안이 해소되었으면 합니다.

 

마지막으로 바쁜 가운데 저술해주신 저자진 의학서원 관계자에게 깊이 감사드립니다.

 

 

 

本田雅敬


1장
외래에서 돌려보내면 안 되는 소아

돌려보내면 안 되는 소아 외래 환자」를 놓치지 않기 위한 마음가짐 2
문진을 확실히 한다 환자의 호소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 3
환자의 이야기를 듣는 마음가짐 10가지 4
소아과 외래에서 놓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8
못 보고 놓치는 것을 완전히 없애는 것이 가능한가? 8
환아의 현재 상태를 파악한다 10
시간을 내 편으로 만들어라 14
「아이니까」라며 과소평가하기 쉬운 포인트를 예방한다 17
제2장
증상별 돌려보내면 안 되는 소아를 보는 방법
증상총론 ① 울음을 멈추지 않는다 24
증례 1 10개월 남아 소아과 외래에도 외상 환자는 찾아온다! 30
증례 2 2개월 여아
증례 3 생후 19일 남아 기분이 좋지 않은 신생아의 진단은? 35
증상총론 ② 빨기 불량 39
증례 4 5개월 남아 심잡음도 청색증도 없지만 43
증상총론 ③ 의식장애·경련 47
증례 5 7개월 남아 ‘머리 타박상 후 의식장애’ 진단 53
증례 6 4세 남아 주증상에서 방광직장 장애와 보행장애를 눈치챌 수 있을까? 58
증례 7 16개월 남아 ‘단 한 알’이면 돌려보내도 된다? 63
증상총론 ④ 실신 68
증례 8 9세 여아 내원 시의 심전도만으로는 배제할 수 없는 것이 있다 73
증상총론 ⑤ 발열 78
증례 9 7세 남아 ‘4일째의 발열”이 갈림길 84
증례 10 6개월 남아 구토는 위장관염만의 증상은 아니다 89
증례 11 5세 여아 정말로 위장염입니까 ? 93
증상총론 ⑥ 구토 97
증례 12 13세 여아 아이의 “아파”를 어디까지 믿을 수 있는가? 102
증례 13 3세 남아 단시간에 악화하는 구토는 위장염 이외의 상태를 생각한다 106
증상총론 ⑦ 설사 110
증례 14 11세 여아 위장염 진단에서 생각을 멈추지 않는다 116
증상총론 ⑧ 복통 121
증례 15 7세 남아 ‘마실 수 있는’ 위장염에 주의한다 126
증례 16 9세 남아 어디까지가 ‘복통’? 131
증상총론 ⑨ 두통 136
증례 17 9세 여아 머리 타박상 후 혼란스러운 대화: 경과 관찰할 수 있을까? 142
증례 18 17개월 남아 항생제를 복용하지 않는 중증 급성 중이염의 장래 146
증상총론 ⑩ 흉통 150
증례 19 13세 남아 ‘운동 시 흉통’은 주의가 필요 156
증상총론 ⑪ 기침·천명 161
증례 20 2세 남아 ‘좌호흡음 감소’가 포인트 166
증례 21 6개월 남아 모든 것은 의심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170
증상총론 ⑫ 인두통증 175
증례 22 14세 여아 급속하게 진행한 인두통증은? 180
증상총론 ⑬ 경부통증 185
증례 23 7세 남아 기도폐쇄 증상에 주의 191
증상총론 ⑭ 부종 197
증례 24 3세 여아 부종은 심하지 않지만 203
증상총론 ⑮ 발진 208
증례 25 3세 여아 상태가 나빠진 발진 215
증례 26 7세 남아 드문 SOS를 놓치지 마세요! 220
증상총론 ⑯ 혈뇨 226
증례 27 11세 남아 두통이나 구역질은 주의한다 231
증상총론 ⑰ 보행장애 236
증례 28 23개월 남아 가족도 의사도 알아 차리기 힘들다 244
증례 29 9세 남아 아이의 파행이나 보행장애로 의심하는 것은? 249

진단 리스트 253
색인 255
관련상품
배송안내
교환 및 반품안내

[잘못 발송되었거나 파본인 경우]


주문하신 책과 다른 책이 잘못 배송되었거나 배송된 도서가 파본인 경우,
도서를 아래의 두가지 방법 중 하나를 선택하여 반송해 주시면 됩니다.

택배 또는 우편등기를 통한 반송 오발송이나 파본된 책에 대한 내용을
고객센터(033-745-8879)나 반품 및 교환 문의를 통해 알려 주시고,
오발송/파본 도서를 보내주시면 확인 후 택배 또는 우편으로 원래 주문하신 정상적인 책을 보내드립니다.

- 반송할 주소 : 강원도 원주시 판부면 매봉길 30-14  1층  의방서원

반송하실 때, 파본 도서의 경우 인쇄되지 않은 페이지나, 중복된 페이지,
찢어진 부분 등 구체적인 파본 부분을 포스트잇이나 메모지에 적어 표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또한 주문번호를 같이 기재해 주시면 주문자 확인 등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환불이나 교환 등의 사후처리를 보다 빨리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반송비용과 재발송 비용은 본사에서 부담합니다.
책을 보내실 때 주문번호와 함께 환불해 드릴 계좌번호를 써서 보내주십시오.


[마음에 들지 않아 환불을 원하는 경우]


의방서원 회원 약관 및 소비자 보호원 및 공정거래위원회 규정 표준 약관에 근거해 환불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다른 상품과 달리 도서는 상품 외형의 가치보다는 그 속에 담겨 있는 내용에 가치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반품가능 기간이 정해져 있습니다.
반품을 원하시는 도서는 받으신지 5일 이내에 등기우편을 통해 저희 회사로 보내주십시오.
단, 오발송이나 파본된 도서가 아닌 경우에는 배송 비용은 회원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환불시 배송비용을 제외하고 난 후 송금해 드립니다.
이렇게 보내주신 책은 저희 반송 담당자의 확인을 거친 후 환불 처리되게 됩니다.
구체적인 반품 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전화 033-745-8879 연락 후
   반품/교환 문의를 통해 반품하실 도서명을 저희에게 알려 주신 후
   등기우편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2. 반품하실 주소는 위의 반송 주소와 동일합니다.
3. 보내실 때 반품 도서의 주문번호와 환불해 드릴 계좌번호를 메모지에 적어 함께 넣어주시기 바랍니다.
   이러한 메모가 있는 경우에 보다 신속하게 반품 처리가 될 수 있습니다.

이용후기
[보임]  [감춤]
상품문의
[보임]  [감춤]
  • 여백
  • 장바구니가 비었습니다.
  • 여백
총합계 :
0
주문하기
  • space
  • right_Cart_empty
  • space